연결 가능 링크

9월 북한 대중국 수출, 코로나 국경 봉쇄 이후 최대


중국 단둥 세관에서 공안들이 북한에서 돌아오는 화물차를 검사하고 있다.

지난달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국경 봉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중국의 세관당국인 해관총서가 18일 공개한 9월 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9월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1천427만2천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전달 624만 달러와 비교해 약 2.3배 늘어난 수치입니다.

특히 북한이 지난해 1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한 이후 가장 많은 액수입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2월 2천258만2천 달러를 기록했던 북한의 대중국 수출액은 지난해 1월 1천30만6천 달러로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이후 지난달까지 단 한 번도 1천만 달러를 넘지 못했습니다.

9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과 북-중 교역액도 지난해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9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5천562만8천 달러로 지난해 7월 6천586만 8천 달러 이후 가장 많은 규모입니다.

또 9월 북-중 교역액은 6천999만 달러로 지난해 7월 7천384만3천 달러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하지만 9월 북한의 대중국 수입액은 2019년 9월 2억2천752만 달러의 24%, 북-중 교역액은 2019년 9월 2억4천371만9천 달러의 약 29%로 코로나 국경 봉쇄 이전 수준에 비해 여전히 크게 적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