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MF, 세계 경제성장 둔화 경고...미-중 전망치 동반 하락 


크리스탈리아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국제통화기금(IMF)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세계 경제 회복이 더디고, 추가적인 보건 관련 위험은 증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 7월 전망했던 6%에서 0.1%P 낮아진 5.9%로 조정했습니다. 2022년 전망치는 4.9%로 유지했습니다.

미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는 6%로 지난 7월 전망에 비해 1%P 줄었습니다.

IMF는 미국의 경제성장률 조정은 소비재 제품의 공급망 혼란이 반영됐다며, 이는 미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소비자들의 소비 감소로 이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역시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7월보다 0.1%P 내려간 8%로 조정됐습니다.

특히 중국의 경우 공공투자가 예상보다 크게 준 점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며, 부동산 부문을 포함한 기업의 대규모 채무 불이행이 위험성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