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여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출 "대북 정책, 문재인 정부와 차별 없어"


한국 더불어민주당 최종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연설하고 있다.

내년 3월 실시될 한국 대통령 선거의 집권 여당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출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발표한 최종 경선 결과 이 지사가 총 유효투표율 50.29%로 과반을 얻어 결선 투표 없이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이 지사가 이날 실시된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큰 표차로 졌지만, 전체 누적 투표율에서 가까스로 과반을 차지해 최종 대선 후보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지사는 후보 확정 뒤 연설에서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앞서 대북 정책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정책과 차별화할 생각이 없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승하고 북 핵 문제 해법으로 '조건부 제재 완화를 수반하는 단계적 동시행동’을 추진할 것이란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이 지사가 여당 대선 후보로 확정됐지만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여파와 이에 대한 야당의 공세 등으로 험난한 여정이 남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번 경선에서 이 지사에 이어 이낙연 전 총리가 39%로 2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9%, 박용진 의원 1.5%의 득표율을 올렸습니다.

한편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최근 2차 예비경선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4강 후보로 선출했으며 최종 후보는 다음 달 5일 선출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20대 대통령 선거는 내년 3월 9일 실시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