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11월부터 단계적 국경 재개방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캔버라 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호주가 다음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처음으로 국경을 재개방하기로 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일 내각회의 뒤 연 기자회견에서 “호주 국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시점이 왔다”며, 백신 접종률이 80%을 넘은 지역을 시작으로 11월부터 단계적으로 국경을 재개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호주의 백신 접종율은 55%로, 1차 접종률은 80%에 달합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백신을 맞은 호주 국민은 코로나바이러스 음성 확인 뒤 해외로 나갈 수 있습니다. 또 백신 접종을 완료한 호주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의 귀국 뒤 격리 조치는 현행 2주 호텔 격리에서 1주간 자택 격리로 완화됩니다.

다만, 호주 정부는 이번 조치의 시행 대상을 우선 호주 국민으로 한정한다며, 당장 외국인들에게는 국경을 열지 않을 것이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