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 김 대북특별대표 "북한 미사일, 주변국 위협…비핵화 의지 안 변해"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주변국을 위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북한이 대화 제의에 조속히 호응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는 주변국을 위협하지만 비핵화를 향한 미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는다고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주재 대사를 겸직하고 있는 성 김 특별대표는 29일 자카르타 외신기자클럽(JFCC)이 주관한 화상간담회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이 같이 말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먼저, 지난 28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성 김 대북특별대표] “Obviously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se recent missile launches, including the one that took place Just yesterday, you know these missile launches are a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are destabilizing to the region, threat to countries around North Korea. So we are deeply concerned and I know that others in the region share our concerns.

북한의 이런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여러 결의에 대한 위반으로 역내를 불안정하게 하고 주변국들을 위협한다”는 겁니다.

또 “미국은 이를 매우 우려하고 있으며, 역내 다른 나라와도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래픽]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그래픽] 2021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성 김 대표는 하지만 “북한의 이런 행동이 외교적 길을 계속 모색하는 미국을 막지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성 김 특별대표] “But that does not deter us from continuing to pursue a diplomatic path forward. We are strongly committed to finding a diplomatic path to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has not changed at all. These missile activities do not change our determination, weaken our determination. We are waiting to hear back from Korea. As you know, we have made a number of approaches to the DPRK have proposed dialogues on a wide range of topics, but we haven't heard back and we hope to hear back.”

“미국은 굳건하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외교적 길을 모색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 그것은 전혀 바뀌지 않았고, 북한의 이런 미사일 활동이 우리의 결심을 약화하거나 변하게 하지 못한다고 성 김 대표는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어 “우리는 평양으로부터 회답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북한에 많은 경로로 접촉했고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대화를 제안했다”며 “하지만 답신을 받지 못했고, 곧 받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동맹국과 주요 파트너들과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자마자 한국, 일본 측과 통화하는 등 긴밀히 소통하고 있으며, 30일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더 상세한 대화를 나누고 긴밀한 조율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무관하게 대북 인도주의 지원 기회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는 바이든 정부의 입장도 확인했습니다.

[녹취: 성 김 특별대표] “we would like to have an opportunity to provide humanitarian assistance. We know there are urgent needs in the DPRK and the people of North Korea need assistance, so we would like to pursue appropriate assistance initiatives so that that has not changed. I think Washington's the U.S. government's consistent position has been that we want to keep humanitarian efforts separate from political, whether it be in our efforts towards denuclearization negotiations or whatever, and we want to be able to help the people of North Korea.

미국은 북한에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긴급한 필요가 있고 북한 주민들에게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고 있으며, 따라서 미국은 적절한 지원 계획을 계속 모색하길 원하며 이런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성 김 대표는 “미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은 비핵화 협상의 노력의 일환이든 무엇이든 인도적 노력은 정치 상황과 별개로 유지하길 원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 주민들을 도울 수 있기를 원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