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해상 탄도미사일 2발 발사


북한 관영 매체가 지난 13일 "국방과학원이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공개한 사진.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군 합동참모본부는 15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날 "낮 12시 34분경과 12시 39분경 북한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비행거리는 약 800㎞, 고도 60여㎞로 탐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 사령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구체적인 정보를 분석하는 중"이라며 "한국 측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이날(15일) VOA와의 통화에서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외부 일정 중 관련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추가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오후 한-중 외교장관 회담 종료 이후 기자들과 만난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 외교장관이 오찬 중 "북한 단거리 발사체 상황을 공유하고 이와 관련하여 한반도 상황 개선 및 대화 재개, 남북관계에 도움이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전했습니다.

세계 주요 언론은 관련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하고 있습니다.

AP와 로이터,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은 한국군 합동참모본부와 일본 해상보안청 등을 인용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주요 매체들은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가 지난 13일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에 이뤄진 점을 지적했습니다.

AP 통신은 당시 북한이 순항미사일을 “대단히 중요한 전략 무기”라고 언급했다고 전한 뒤, 핵탄두 탑재를 염두에 두고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것을 암시한다고 해설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다음날(13일)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