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레반, 아프간 대학 '성별 분리' 발표


지난 3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모인 여성들이 탈레반 정권에서 권리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정권을 장악한 탈레반 과도정부는 앞으로 여대생들에게 성별을 분리해 강의를 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압둘 바기 하기니 탈레반 교육부장관 대행은 12일 이같은 방침이 모든 국공립과 사립대, 그리고 대학원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기니 장관대행은 남녀가 함께 수업하는 것은 아프간의 문화적 전통과 이슬람의 규율에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앞으로 여학생을 가르치는 교원도 여성만이 담당할 수 있다며, 불가피한 경우에만 이슬람의 규율에 따라 남성 교원을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탈레반은 과거 집권기였던 1996년부터 2001년 기간 동안 여성의 외출을 제한하고 가정에서도 남녀가 함께 공부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여성의 인권을 크게 제약했습니다.

탈레반은 최근 정권을 재장악한 이후에는 여성이 계속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여성의 인권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최근 구성된 과도정부 각료에 여성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