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미국 "주변국 등에 위협"


북한은 "국방과학원이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13일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한반도 시간으로 13일 “국방과학원이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발사된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3월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이후 약 6개월 만입니다. 이 발사 약 나흘 전 북한은 순항미사일 2발을 서해상으로 발사했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발사에 대해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중핵적인 사업으로 완강히 추진돼온 이 무기체계의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억척같이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시험발사 현장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가운데 통신은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 위원회 위원장이 이번 발사를 참관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12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우리는 북한의 순항 미사일 발사 보도들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할 것이고, 우리의 동맹, 협력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활동은 군사 프로그램 개발에 대한 북한의 지속적인 집중과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위협을 강조한다”며, “한국과 일본 방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 같이 남아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