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탈레반 대피 방해 "확인할 방법 없다"


마이클 맥카울 미 하원의원이 의사당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5일 탈레반이 아프간 미국민 구출을 방해했다는 주장에 “사실을 확인할 수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마이클 맥카울 공화당 의원은 지난달 말 마지막 대피작전이 진행되고 있던 무렵, 탈레반이 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항공기 6기가 이륙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민을 포함해 수백명이 아프간에서 탈출하지 못했다며, 탈레반이 이들을 인질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워싱턴의 정치 전문 매체인 ‘더 힐’에 “미국은 아프간 내 영공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은 주장을 확인할 지상요원이나 항공자산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같은 한계를 고려할 때, 세부적 항공편 일정, 미 국민들과 최우선 탑승 대상에 대한 숫자 등 관련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이 대변인은 “미국은 자유로운 탈출을 보장한 탈레반의 약속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앞으로 탈레반이 그와 같은 약속을 계속 준수해 나갈지 여부를 놓고 모든 국제사회가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