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기구 "북한 작황 여건 양호하지만 식량 부족 가능성 높아"


북한 신의주의 협동농장.

북한이 양호한 작황 여건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무역 감소로 식량 부족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고 국제기구인 ‘지구관측 국제 농업 모니터링 그룹’(GEOGLAM)이 전망했습니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이 기구는 2일 발표한 ‘조기경보 작황 모니터’ 9월호에서 현재 북한에서 옥수수 추수가 진행 중이고 쌀은 계속 자라고 있다며, 전반적인 여건은 양호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황해남북도와 평안남도 등 북한 주요 쌀 재배지역의 강수량이 평균 이하였지만 쌀과 옥수수를 위한 바이오매스는 모두 평균 이상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오매스는 태양에너지를 받아 유기물을 합성하는 식물체와 이들을 식량으로 하는 동물, 미생물 등의 생물유기체를 통틀어 가리키는 말입니다.

GEOGLAM은 또 함경남북도에 많은 비가 내렸지만 피해는 매우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런 양호한 작황 여건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무역의 상당한 감소가 식량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GEOGLAM은 2011년 주요 20개국(G-20) 농업장관들이 공동으로 세운 국제기구로, 위성과 지상 관측을 통해 작황 정보를 제공하며 수확량을 전망하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