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수에즈운하 통항 재개...화물선 좌초 7일만


이집트 수에즈 운하에 좌초됐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호가 29일 견인선에 끌려서 이동하고 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의 좌초로 길목이 막혔던 이집트 수에즈 운하가 사고 7일 만에 재개됐습니다.

수에즈운하관리청(CSA)은 29일 에버기븐 호의 선체가 완전히 물에 떠올라 운하 통항을 즉각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예인작업을 맡은 ‘보스카리스’사도 이날 성명을 통해 “수에즈운하관리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에버기븐 호가 다시 자유롭게 운하를 통과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선박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민간 ‘마린 트래픽’은 에버기븐 호가 해안선에서 운하 중앙으로 향하는 움직임을 확인했고, 현지 TV는 이 화물선이 자체 동력으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수에즈운하관리청은 10척의 예인선과 준설기 등을 동원해 29일 새벽 에버기븐 호를 움직여 물에 띄우는 작업을 부분적으로 성공했습니다.

폭 59m, 길이 400m, 22만t 크기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 호는 지난 23일 강풍으로 좌초돼 운하 양쪽을 막았고, 이로 인해 운하 근처에서 선박 450여 척의 발이 묶인 상황입니다.

이번 사고로 매일 90억 달러 규모의 물동량이 타격을 받은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세계 선박화물 운송의15%가 수에즈 운하를 통과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