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수에즈운하 통행 복구 지원


좌초 사고로 수에즈 운하 통행을 막고 있는 '에버기븐(Ever Given)'호.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수에즈운하가 선박 좌초로 막힌 가운데 미 해군이 복구 지원을 위해 전문가를 파견합니다.

미 중부사령부는 26일 "(수에즈운하가 있는) 이집트를 도울 준비가 돼 있다"는 대변인 성명을 내고 "어떠한 구체적인 요청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같은날 브리핑에서 "이집트와 적극적인 외교적 대화의 일환으로 운하 재개통을 돕기 위한 지원을 제안했다"고 양국 간 교섭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어서 "이집트의 (복구) 노력을 가장 잘 도울 수 있는 방법에 관해 현지 파트너들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CNN은 국방부 관계자 두 명을 인용, 이르면 27일 미 해군이 준설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을 현장에 보낼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수에즈운하는 지난 23일 타이완 선사 에버그린 소속 초대형 컨테이너선인 '에버기븐(Ever Given)'호가 돌풍으로 좌초한 뒤 통행이 완전 중단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대형 화물선 등 선박 수백척이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그 여파로 세계 경제에 막대한 손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는 중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