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여성 ‘인신매매’ 북한 정부 개입”


[VOA 뉴스] “여성 ‘인신매매’ 북한 정부 개입”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48 0:00

북한 여성에 대한 인신매매에는 북한 정부가 개입해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이 여성을 제도적으로 보호하기는커녕, 인권 유린을 자행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북한 여성에 대한 인신매매에는 북한 정부가 개입해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이 여성을 제도적으로 보호하기는커녕, 인권 유린을 자행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휴먼 라이츠 워치는 14일 발표한 2020 세계 인권 보고서를 통해 북한 여성을 인신매매하는 업자나 중개자가 북한 정권 내 주체들과 관련이 있는 경우가 자주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여성들이 강제 결혼을 포함해 중국에서 성 착취나 성 노예에 내몰리게 된다면서, 북한 내 일반 주민들이 겪는 인권 유린의 고통에 더해 북한 여성들은 성적 유린으로 인한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존 시프턴 / 휴먼 라이츠 워치 아시아 국장
“적어도 지역 정부 차원에서는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는 상태에서 일어나는 일입니다. 북한의 지역 관리들에게 수익을 가져다 주기 때문이죠. 중국 쪽도 마찬가지고요.”

휴먼 라이츠 워치는 그러면서 수감 시설 내 여성들이 간수들에게 성폭행 당할 위험이 높고 직장 내에서도 차별과 성추행, 폭행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그러면서 북한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나라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존 시프턴 / 휴먼 라이츠 워치 아시아 국장
“북한의 인권 문제는 지금도 똑같습니다. 제도적인 억압이죠. 또 북한 탈출을 시도하거나 사소한 경제적 범죄를 저지른 이들에게 강제노역을 시키고 있습니다.”

김정은 정권이 공포에 기반한 복종을 강요하기 위해 처형 위협과 독단적인 처벌, 수감, 그리고 강제노역을 이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 주민들의 해외여행과 외부 세계와의 소통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북한 정부는 어떤 반대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독립적 매체나 시민사회, 노동조합을 금지하고, 표현과 집회, 결사, 종교의 자유 등 기본 권리를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성분’ 제도를 통해 사회정치 계급이 나눠져 있어 취업과 주거, 학업과 관련해 차별이 존재한다면서, 계급제도를 우회하기 위한 뇌물 공여 등 정부 관리들의 부패가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는 그러면서 북한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제대로 다루고 있지 않다면서 특히 한국의 문재인 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분명한 정책을 내놓지 않고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해 조사하고 대처하기 위한 북한인권재단 설립도 실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