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이란 미사일 공격, 미군 희생 없어"


8일 이란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라크 알아스드(Al Asad)와 아르빌(Irbil) 공군기지.

이란이 현지 시각으로 오늘(8일) 새벽 이라크 주둔 미군 기지에 탄도미사일 공격을 가했습니다.

이란 국영 TV는 이란 정규군인 혁명수비대(IRGC) 산하 미사일 부대가 이날 이라크 주둔 미 공군 기지에 15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80명의 "미국 테러리스트"가 살해되고 미국의 헬리콥터와 군사 장비들에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란은 이번 공격을 '순교자 솔레이마니' 작전이라고 부르며, 미국의 카셈 솔레이마니 전 쿠드스군 사령관 살해에 대한 보복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중부사령부 대변인은 이란이 15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 중 10발은 알아사드 공군 기지, 1 발은 아르빌 기지를 가격했고, 나머지 4발은 목표물에서 벗어났다고 전했습니다.

바그다드에 주둔하는 미군 관계자는 미 언론에 "초기 평가 결과 미군 희생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란의 미사일 공격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모든 것이 괜찮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당국이 현재 피해 정도를 평가 중이지만 지금까지는 괜찮다며, 오늘(8일) 아침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이란의 미사일 공격 직후 발표한 긴급성명에서 이라크 내 알아사드 공군 기지와 아르빌 기지 등 최소한 두 곳이 공격을 받았다며, 현지 인사와 파트너,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이란의 공격에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스테파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국가안보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