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글로벌 호크' 미 무인정찰기 한반도 전개...북한 정밀감시하는 미군의 '눈'


미군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 호크'. (자료사진)

미국이 고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 호크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했습니다. 북한의 움직임을 감시하기 위한 미군 자산은 매우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민간 항공 추적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11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가 한반도 5만 2천 피트 상공에서 전개됐다고 밝혔습니다.

글로벌 호크는 지상 6만 5천 피트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30c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급의 무인정찰기입니다.

최대 작전반경 3천km, 최대 작전 비행 시간이 42시간으로 서울의 10배에 해당하는 구역을 24시간 내 훑어서 관련 동향을 위성망으로 미군 지휘부에 실시간 전송하는데, 이전까지 한반도에서의 비행은 좀처럼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미국의 대북 정보 수집은 통신감청 등을 통한 신호정보인 시긴트(SI; Special Intelligence)와 인적 정보, 즉 휴민트(Humint) 등이 있는데 대외적으로 알려진 것은 주로 시긴트, 그 중에서도 정찰 자산을 통한 정보 수집입니다.

대표적인 미군의 정찰 자산은 RC-135계열의 정찰기로, 대북 동향을 감시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합니다.

특히 RC-135W의 한반도 노출빈도가 높은데, 이 정찰기는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레이더 전파신호나 무선통신 정보 등의 수집을 주 임무로 수행합니다.

이 정찰기에는 30명가량의 전자전과 정보 분석 인원이 탑승해 12시간 동안 최대 9천1백km를 비행할 수 있습니다.

또다른 RC-135계열인 135U는 대공 레이더 탐지 분석을 주로 담당하고, 135S는 미사일 궤적을 전문적으로 추적합니다.

미 공군의 지상감시 전략정찰기E-8C는 지상의 목표물 감시가 주 목적으로 지상 600여 개의 표적을 동시에 추적하고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이 정찰기는 작전반경이 한반도 면적의 약 5배에 이르는데, 최대 약 4만 피트 상공에서 북한군의 해안포와 장사정포 진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의 움직임을 탐지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한 U-2S는 미군의 또 다른 고고도 정찰기로 적 방공망이나 전투기 요격 등을 피하기 위해 최고 7만8천 피트 상공에서 전자광학과 적외선 장비 등을 이용해 정보를 수집합니다.

공군뿐 아니라 미 해군 역시 P-3C 해상초계기로 정찰 활동을 수행합니다.

이 정찰기는 무선통신 등 다양한 종류의 전파를 수집해 분석해 실시간으로 전송합니다.

이밖에 미군은 군 위성 등을 통해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데, 민간 위성 정보도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