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불쾌감 자제할 수 없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력 사용 언급에 대해 재차 불쾌하다는 입장을 오늘(5일) 발표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며칠 전 나토 수뇌자 회의 기간 다시 등장한 대조선 무력 사용이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며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담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 발언과 비유 호칭이 즉흥적으로 불쑥 튀어 나온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였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녕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하여 아직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