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크리스마스 선물 무엇될지 미국에 달려"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삼지연군 읍지구 준공식에 참석해 준공테이프를 끊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북한이 미국에 또다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연말 시한'을 강조하며 앞으로의 결과는 미국의 선택에 달렸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오늘(3일) 외무성 리태성 미국담당 부상 이름으로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은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 타령을 늘어놓으면서 저들에게 필요한 시간벌이에 매달리고 있다"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란 우리를 대화 테이블에 묶어놓고 국내정치 정세와 선거에 유리하게 써먹기 위하여 고안해낸 잔꾀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 바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담화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하여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 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자신들의 정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앞두고 탄도미사일과 초대형 방사포를 잇따라 발사하는 등 미국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