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 10월 수입 최고치…적자 기록 갱신”


[VOA 뉴스] “북한, 10월 수입 최고치…적자 기록 갱신”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4 0:00

북한의 대중국 무역 의존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월 중국에서 들여온 수입액이 본격 제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의 월 대중 무역적자폭 역시 사상 최고치를 갱신해 북한의 외화 사정이 악화될 것이라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영상편집: 강양우)

북한의 대중국 무역 의존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0월 중국에서 들여온 수입액이 본격 제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의 월 대중 무역적자폭 역시 사상 최고치를 갱신해 북한의 외화 사정이 악화될 것이라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무역센터 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10월 한 달 동안 중국으로부터 2억 7천92만 달러 규모로 수입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보다 약 19% 증가한 것으로, 제재가 본격화되기 직전인 2017년 10월과는 큰 차이가 없는 액수입니다.

특히 유엔 안보리가 마지막 결의를 채택하기 직전인 2017년 11월 이래 가장 높은 금액으로 중국 물품 수입이 제재가 본격화되기 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입니다.

반면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1천646만 달러로, 월 2억 달러를 넘나들었던 제재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쳤습니다.

수입은 크게 늘고, 반대로 수출은 급감 상태를 유지하면서 북한의 대중 무역 적자액은 2억 5천446만 달러.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또 올해 북한의 누적 적자액도 19억 251만 달러로 늘어나, 역대 가장 높았던 지난해 20억 2천220만 달러에 근접한 상황입니다.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연말까지 지난해 적자 기록을 뛰어넘을 것이 확실시됩니다.

북한 경제 전문가들은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무역 적자를 통해 발생한 외화 부족분을 채우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테판 해거드 / 캘리포니아 주립 샌디에이고 대학교수
“일반적인 나라들은 무역 적자를 메우기 위해 자금을 조달합니다. 무역에서 큰 적자인 미국도 다른 나라들로부터 돈을 빌립니다. 그런데 북한은 그 적자 부분을 어떻게 조달하고 있을까요?”

북한 경제 전문가들은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지속될 경우 북한은 내년부터 수입을 줄이거나 가발 등 제재 대상이 아닌 품목의 수출을 늘리는 방식에 적극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