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에르도안 정상회담...양국 간 현안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3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어제(13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시리아 쿠르드 반군과 터키의 러시아제 미사일 도입 등 쟁점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이 끝난 뒤 연 기자회견에서 회담이 건설적이고 진지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터키가 러시아제 첨단 지대공 미사일을 구매한 것을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회담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고 앞으로도 논의할 것이라면서, 이런 상황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양국 간 이견은 대화로만 풀 수 있다며 두 사람이 미국과 터키 관계를 더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러시아 지대공 미사일 도입을 압박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터키가 러시아의 S-400 지대공 미사일 체제를 도입하자 미국산 F-35 스텔스 전투기의 터키 인도를 거부했습니다. 미국은 터키의 러시아산 무기 운용을 통해 미국 군사기술이 유출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터키는 또 시리아 내 쿠르드족 문제, 그리고 아르메니아인 학살 사건 등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터키 정부는 최근 미국 하원이 터키의 아르메니아인 학살을 인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