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중국 ‘대북 제재’ 이행에 해 끼쳐”


[VOA 뉴스] “중국 ‘대북 제재’ 이행에 해 끼쳐”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1:50 0:00

미국이 대북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려는 노력에 중국이 의지를 보이지 않고 해를 끼치고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중국은 오히려 미국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 / 편집: 김선명)

미국이 대북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려는 노력에 중국이 의지를 보이지 않고 해를 끼치고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중국은 오히려 미국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랜달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7일 군사안보 전문매체인 ‘디펜스 원’이 워싱턴에서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중국은 북한의 제재 위반을 단속하는데 의지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중국 영해에서 유엔 결의를 위반하며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으로 석탄을 팔고 석유를 사들이고 있지만, 중국은 이런 행위를 단속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랜달 슈라이버 /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중국이 북한의 제재 위반 행위를 단속하는데 의지가 없어 북한의 행위를 우려하고 적발해 압박을 가하려는 우리의 역량에 해를 끼치고 있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그러면서 중국은 오히려 북한의 위반 행위를 제재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구체적인 방해 행위를 밝혔습니다.

랜달 슈라이버 /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중국 인민해방군의 함정은 중국의 영해 밖에서 북한의 위반 행위를 제재하려는 미국 당국의 움직임을 미행하며 괴롭히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 중국 정부를 직설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그러나 미국은 중국과 협력하기 위해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랜달 슈라이버 /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우리는 협력하기 위한 문을 열어놓고 있습니다. 계속 촉구도 하고 대화도 하고 만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지가 있는 상대방이 아니라면 우리가 태도를 바꿀 수 없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가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중국의 비협조적 태도를 공개적으로 지적 한 건 지난달 1일과 15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며 비판의 강도는 높아졌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