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스퍼 국방장관, 다음주 방한…국방부 “지소미아 문제 해결 원해”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과 회담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다음주 한국을 방문합니다. 미 국방부는 에스퍼 장관이 한국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에스퍼 장관이 오는 13일 한국과 태국, 필리핀, 베트남 순방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한국에서 제51차 미-한 안보협의회의(SCM)에 참석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동맹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한반도와 인도태평양의 안보와 안정에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양자 간 방위 협력 증진에 관한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의 이번 방한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가 오는 23일 종료되고, 미-한 양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이와 관련해 조나단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에스퍼 장관의 방한 기간 중 지소미아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호프먼 대변인] “I can practically guarantee that it will be part of our conversations when we're in Korea next week, but it's something that we would like to see resolved, so that all of us can focus on the biggest threats in the region which is North Korea's activities and then the Chinese efforts to destabilize the region.”

호프먼 대변인은 “우리는 이것(지소미아)이 해결되길 원한다”며, “그래야 우리 모두가 북한의 활동과 역내 불안정을 야기하는 중국의 노력과 같은 역내 가장 큰 위협들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한-일 양자 간 정보 공유를 위해 이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해왔다”며,”우리는 (이 문제 해결에) 희망적이고 낙관하며,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호프먼 대변인] “we've tried to work around some of this with regard to being able to do some of the bilateral information sharing between each of us to try to keep going through…”

에스퍼 장관은 이번 아시아 순방 중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인도태평양 지역은 우리가 우선시하는 전구"라며, 에스퍼 장관은 이번 순방에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우리의 인도태평양 구상을 공유하는 많은 역내 동맹국과 파트너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호프먼 대변인] “Secretary Esper will depart on a trip to our priority theater, the Indo Pacific. He will travel to Seoul, Bangkok, Manila and Hanoi, where he will participate in the ASEAN defense ministers meeting…”

호프먼 대변인은 또 “남중국해 군사화와 약탈적인 중국의 경제 활동과 같은 공통된 도전과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에스퍼 장관의 이번 순방은 “규칙에 기반한 역내 국제 질서를 약화하려는 중국에 대한 강한 우려를 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