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에스퍼 국방장관, 북한 도발에 “과잉반응 말아야”… 지소미아 중단 결정엔 “여전히 실망”


마크 에스퍼 미국 국무장관이 28일 알링턴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 등을 언급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과잉반응은 금물이라고 밝혔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에 대해서는 여전히 실망하고 있다며,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8일 국방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잇따른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 “과잉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Obviously we are concerned about their short range missile test. We want to understand what they are doing and why they are doing etc… But on the other hand we are not going to overreact, we want to make a measured response and make sure we don’t close the door for diplomacy.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을 순방하면서 한-일 정부 당국자들과 이 문제와 관련해 우려를 나눴다면서도, “(북한과의) 외교의 문이 닫히지 않도록 신중히 반응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불가역적이고 검증 가능한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정치적 합의”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At the end of the day, We would get to an irreversible verifiabl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The best way to do that is through a political agreement. So we don’t want to close the door for what they are doing”

에스퍼 장관은 앞으로 미-한 연합훈련을 대규모 훈련 수준으로 복구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 수준으로도 대비태세에는 문제가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The key is to make sure we reserve our readiness. I’ve had this discussion with couple of times with General Abrams on the penisula… Just 2 weeks ago, when I was in Seoul he and I talked about that. He feels that the training and exercise plan we currently have underway is sufficient to maintain our readiness on the Peninsula with our ROK Allies…, So it may or may not be going back to whatever it was I trust the commander’s assessment on the ground”

로버트 에이브람스 미한연합사령관과 2주 전 서울에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며, 현 수준에서도 동맹인 한국과의 한반도 대비태세에 문제가 없다는 사령관의 판단을 믿는다는 겁니다.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28일 알링턴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28일 알링턴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가시적’인 연합훈련 규모는 조정했지만,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다른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 We made an adjustment of our posture of exercises, ‘the visibility of our exercises in support of the diplomatic effort to denuclearize the Penisula. When we made that adjustment to have less visible exercise we found other ways of marinating level of readiness…We are confident that the exercise and training program that we have in place right now will allow us to maintain the requisite level of readiness”

에스퍼 장관은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중단 결정에 대해 “발표 당시 실망했고, 여전히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일 당국자를 모두 만나 “양자 간 해결을 촉구하면서 북한과, 장기적으로는 중국이라는 공동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선 3국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So At the time I was and I remain disappointed in this that Both parties are engaged in this…I articulated to them, ‘look we have common threats facing us, North Korea and China. Bigger threats. And We are stronger when we are all worked together…”

미-한-일 세 나라는 공동의 이해와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북한과 중국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일 갈등의 빠른 해결을 희망한다는 겁니다.

던포드 합참의장은 군사적 측면에서 당장 손해는 없지만 에스퍼 장관과 마찬가지로 실망하고 있다며, 역내 집단안보 측면에서도 한-일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향후 국방계획을 설명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역량 강화를 통한 대미 패권 도전, 북한과 이란의 지속적인 역내 불안 조성 등 역내 불균형 재조정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해야만 하는 시기”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은 인도태평양에서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지속적인 지도력을 발휘할 것이며, 동맹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역내 안보 활동을 계속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공정한 방위 분담’을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We would continue to expand our defense activities through out the region in close cooperation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while pressing for ‘equitable burden sharing’ from them as well”

한편, 국방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미-한 연합훈련이 비싸 중단해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대통령의 발언에 덧붙일 내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