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네팔 정부, 이달 말까지 자국 내 북한 사업체 모두 철수 통보


네팔 카트만두 주재 북한 대사관. 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핵 실험을 비난하는 집회가 열리자 경찰이 경계를 강화했다.

네팔 정부가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와 사업체에 대해 이달 말까지 철수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네팔 당국은 지난달에도 같은 내용의 통보를 전한 바 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네팔 정부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과 사업체 9곳에 대해 이달 중 철수를 거듭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팔 일간지 `카바루훕’에 따르면 프렘 프라사드 루이텔 네팔 산업성 국장은 지난 17일 이 신문에, “외교부를 통해 북한 측에 다시 공식적인 강권을 발동했다”고 말했습니다.

네팔 산업부는 지난달에도 북한 노동자들의 비자가 만료되는 10월 말까지 노동자들과 사업체를 모두 철수할 것을 통보한 바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루이텔 국장은 지난 8월 북한대사관 부대사와 북한인 사업체 운영자들을 불러 8월 15일까지 사업체를 폐쇄하도록 요구했지만 북한 측은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당국이 10월 31일까지 사업체 철수라는 최후통첩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북한인들이 네팔에서 운영하는 사업체는 음식점 6개와 소프트웨어 회사 2개, 그리고 병원 1개입니다.

네팔은 북한의 사이버 범죄와 금 밀수, 돈세탁 등의 중개지로 알려졌으며,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에 소극적인 것으로 지적돼 왔습니다.

하지만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올 6월과 7월 네팔을 잇따라 방문해 정부 당국자들을 만난 뒤 대북 제재 이행을 강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네팔 주재 북한대사관은 비자 만료 이후에도 불법 체류하며 노동 행위를 하다 적발된 북한 노동자 14명에 대한 비자 연장 로비를 벌였지만, 네팔 경찰과 이민국은 불법 체류에 강력히 대처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