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법률회사 “미 정부 대북압박 재개…무역·사이버 활동 조준”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미국의 대북 제재와 압박이 재개됐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비핵화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다시 압박에 나섰다는 건데, 특히 북한의 천연자원 교역과 악성 사이버 공격을 겨냥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대형 법률회사 ‘셔먼 앤 스털링’은 21일 발표한 미국의 3분기 제재 관련 보고서를 통해 대북 제재와 압박이 재개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3분기 미국의 주요 제재 대상으로 이란과 러시아, 베네수엘라 등과 함께 북한을 꼽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셔먼 앤 스털링’은 미국이 다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선 이유에 대해, 비핵화 협상이 진전을 이루고 있기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몇 달 동안 북한이 여러 차례 미사일을 시험발사 했고, 외교관들이 잠재적 합의에 대한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발표하면서 협상 타결 가능성이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특히 미국의 대북 제재는 천연자원 교역과 사이버 활동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3분기, 즉 7월부터 9월까지 기간에 취해진 미 재무부의 조치를 근거로 들었습니다.

미 재무부는 지난 7월과 8월, 9월에 각각 한 차례씩 대북 제재 대상을 추가했습니다.

미국의 최근 움직임과 고위급 관리의 발언 등은 이번 보고서의 분석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미 국가안보국은 지난 1일, 신설 조직인 ‘사이버보안부’를 출범했습니다.

앤 뉴버거 부장은 북한이 사이버 공간에서 창조적인 역량을 보이면서 가상화폐를 통해 정권의 자금을 마련한다며 이에 대비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또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지난주 워싱턴의 토론회에 참석해 미국은 현재 제재의 엄격한 이행 등 대북 압박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슈라이버 차관보(지난 15일)] “But in the meantime, we’ve been doing our part to try to maintain pressure on Pyongyang through the enforcement of sanctions so they will come to the table with a particular mindset where they want to be productive, where they want to reach solutions with us.”

북한은 이같은 제재 압박에 대해 연일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제국주의자들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다’라는 해설에서, “서방은 저들의 이익에 맞지 않으면 무턱대고 제재를 가하고 제재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 책동에 타협하는 방법으로는 절대로 국가를 지켜낼 수 없고, 인민의 행복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