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내 전화 받아...오바마 땐 11차례 통화 거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현재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한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자신의 전화를 받는다며, 그렇지 못했던 전임 행정부를 비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여전히 좋은 관계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 But in the meantime North Korea is... I like him, he likes me. We get along. I respect him he respects me. You could end up in a war.”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그도 자신을 좋아한다면서, “우리는 잘 지내고 있고, 나는 그를 존중하며,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할 수도 있었다며, 전임인 오바마 행정부와 다른 상황임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I will tell you what. If somebody else became president, with that same mindset that they had you'd right now be in a big war with North Korea.”

과거와 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군가가 대통령이 됐다면 현재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며,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President Obama told me that he said the biggest problem, I don't know how to solve it, he told me I don't know how to solve it. I said, did you have a call him? No. Actually, he tried 11 times. But the man on the other side, the gentleman on the other side, did not take his call. Okay, lack of respect, but he takes my call."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봤느냐’고 물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실제론 11번에 걸쳐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람, 즉 김정은 위원장은 오바마 대통령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존경심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밝힌 뒤, 김 위원장이 나의 전화는 받는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이런 발언으로 비춰볼 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과거 했거나, 현재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된 발언을 시작하며 “그래, 어쩌면 언젠가(Okay, maybe someday)”라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아직 북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해결에 대한 일부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과 관련된 발언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북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것으로 주목됩니다.

북한과 관련한 발언이 나오기 전,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시리아, 터키 문제를 포함한 여러 사안들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