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직 고위 관리들 “포괄적 비핵화 합의 후 단계적 비핵화 방안 밖에 없어”


지난 2008년 6월 냉각탑(오른쪽) 폭파를 앞두고 촬영한 북한 영변 핵시설.

북한 문제를 다뤘던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은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려면 포괄적인 비핵화 합의 후 단계적 접근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북한의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에 대해 경제 제재 완화를 고려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문제를 다뤘던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은 단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이른 시일 안에 북한을 완전히 비핵화하겠다는 비현실적 목표 보다는, 포괄적 비핵화에 합의한 후 단계적 진전을 만들기 위한 현실적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손튼 전 차관보 대행] “I think we need to have denuclearization to be the ultimate objective and then figure out how to have a staged process to make our way toward that goal which is going to be a long time in the future.”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지낸 수전 손튼 전 차관보 대행은 북한의 비핵화를 궁극적인 목표로 두고 오랜 시간이 걸린 이 목표를 향해 어떤 단계를 밟을 것인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단계적 절차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며, 비핵화를 위한 조치를 많이 취할수록 비핵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더 커진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 전 대표] “There are steps you could take towards denuclearization and you need to question whether they will denuclearize or not at each step and as they take more steps, denuclearization may become more likely.”

비핵화로 가는 단계는 분명히 있으며, 이런 단계들을 밟을 때마다 북한이 비핵화할 것인지 질문을 던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윤 전 대표는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더 많이 취할수록 실제로 비핵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더 커진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직 관리들은 북한이 비핵화에 진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일 수 있는 조치들을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대니얼 러셀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이 언제든 재개할 수 있는 미사일 실험 동결이 아닌 되돌릴 수 없는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러셀 전 차관보] “Providing access to inspectors to see what is in a suspect facility that is not reversible. Once North Korea has done that, they have transferred some meaningful knowledge to the U.S. 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actually relinquish or destroy a part of a facility or nuclear fissile material.”

의심 시설에 대한 사찰단 접근을 허용하는 것은 되돌릴 수 없는 조치이며, 북한이 그렇게 한다면 해당 시설 혹은 핵 물질을 양도하거나 파괴하기 위한 의미있는 정보를 미국이나 국제사회에 넘기게 되는 셈이라는 설명입니다.

1994년 1차 북 핵 위기 당시 국무부 북 핵 특사로 ‘제네바 합의’를 이끌어낸 로버트 갈루치 조지타운대 석좌교수는 핵물질 생산 중단과 농축 시설 폐쇄를 가장 중요한 비핵화 단계의 시작으로 꼽았습니다.

[녹취: 갈루치 전 특사] “If we can in the early stages of denuclearization, we would be looking for them to cease fissile material production and to give up access to fissile material production facilities. So we can begin to get the most serious part of the work done.”

비핵화 초기 단계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물질 생산을 중단하고 농축 시설을 닫을 것을 기대할 것이며, 이것이 심각한 단계의 시작이라는 설명입니다.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이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 보유량을 신고하는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힐 전 차관보] “The stockpile of plutonium, we don’t know what the stockpile of uranium is. But the stockpile of plutonium suggest that they have enough plutonium for a number of bombs and so we need to get a clear number from the North Koreans as to what that stockpile was.”

북한이 보유한 플루토늄과 우라늄의 양을 알지 못하지만, 수많은 핵무기를 만들 수 있을 만큼의 플루토늄을 갖고 있다는 겁니다.

따라서 북한으로부터 정확한 수치를 받아내야 한다고 힐 전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첫 조치로 영변과 그밖의 핵 시설을 폐기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손튼 전 차관보 대행은 영변 핵 시설과 우라늄 농축 시설 폐기가 중요한 조치라며, 이를 위해선 미국이 뭔가 경제적 유인책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손튼 전 차관보 대행] “I think the U.S. would have to put something on the table in the way of probably some kind of economic inducements in order to get the North Koreans to take a step that serious like I think the dismantlement of Yongbyon is important but I think also additional uranium enrichment facilities are important.

북한이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시한 영변 핵 시설뿐 아니라 우라늄 농축 시설까지 폐기한다면 미국은 일부 제재를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이와 관련해 갈루치 전 특사는 북한이 제재 완화와 관련해 무엇을 원하는지 살핀 뒤, 유엔 회원국들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유엔 제재 보다 미국의 독자 제재 일부를 완화해줄 수 있는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