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사무차장보 “북한 수감시설 우려...접근 허용해야”


앤드류 길모어 유엔 인권사무차장보.

유엔의 북한 내 수감 시설들에 대한 우려가 거듭 제기했습니다. 유엔 인권보고서가 날조라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유엔의 접근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앤드류 길모어 유엔 인권사무차장보가 14일 북한의 수감 시설들에 대한 중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녹취: 길모어 사무차장보] “Where allegations include death from starvation, systematic beatings perpetrated by prison guards…”

굶주림으로 인한 사망과 간수들이 자행하는 조직적인 구타와 이로 인한 사망, 중대한 질병이 만연하지만 치료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등에 대해 지속적인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는 겁니다.

길모어 사무차장보는 이날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유엔총회 제3위원회 회의에서 유엔 사무총장의 북한인권 보고서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감 시설의 여건과 수감자들에 대한 처우는 한 나라가 국제법에 따른 인권 의무를 얼마나 잘 지키고 있는지 보여주는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길모어 사무차장보] “The report recommends the government to ratify the convention of torture…”

유엔 사무총장 보고서가 북한에 고문에 관한 국제협약 비준과 정치범 석방, 자의적 구금 문제의 해결을 권고하는 것도 그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북한 주민들의 경제적 사회적 권리와 관련해서는,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기본생필품을 직접 제공할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만연한 부패가 큰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길모어 사무차장보는 북한이 계속 유엔 인권이사회의 보편적 정례검토에 참여하고 최근 132개의 권고안을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여전히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유엔인권 서울사무소와의 모든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이 모든 유엔 인권기제들에 접근을 허용하고 교류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유엔 사무총장은 국제사회가 현재 진행 중인 평화안보 대화에 인권에 대한 우려를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유엔 사무총장 보고서를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북한 대표] “It is based on fabrications and lies concocted according to anti DPRK human rights plots… “

유엔 사무총장 보고서는 적대세력들이 북한의 인권을 음해하기 위해 날조한 거짓말에 근거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북한은 또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북한인권 결의안이 적대세력들의 산물이라고 주장하며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길모어 사무차장보는 보고서가 날조됐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길모어 사무차장보] “I of course reject that. It was based on extremely intensive collection of information…”

보고서는 극도로 심층적인 정보 수집을 통해 작성됐다는 겁니다.

길모어 사무차장보는 다만 북한이 접근을 허용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해외에서 정보를 수집할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가 부정확하다고 생각한다면 유엔의 접근을 허용하라고 북한에 촉구했습니다.

길모어 사무차장보는 북한 당국이 유엔의 접근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인권보고서 내용이 틀렸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