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북한 주민 고립…외부 정보 보내야”


[VOA 뉴스] “북한 주민 고립…외부 정보 보내야”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1:58 0:00

미국의 다큐멘터리 감독이 자신의 작품을 이동식 저장장치, USB에 담아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영화음악을 다룬 이 작품이 북한에 외부 문화를 소개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의 다큐멘터리 감독이 자신의 작품을 이동식 저장장치, USB에 담아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영화음악을 다룬 이 작품이 북한에 외부 문화를 소개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맷 슈레이더 감독은 ‘인디애나 존스’, ‘007’, ‘캐리비언의 해적’ 등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영화의 음악을 집중 조명한 다큐멘터리 ‘스코어’를 제작했습니다.

2017년 미국에서 개봉해 아카데미 상과 그래미상 후보에 오른 ‘스코어’는 영화음악 애호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슈레이더 감독은 이 다큐멘터리 ‘스코어’를 이동식 저장장치 USB에 담아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맷 슈레이더 / 미국 영화감독
“기부자들은 한글로 ‘스코어’라고 쓰여진 USB를 받고, 북한에도 USB를 1개를 보내게 됩니다. 북한 유입에 필요한 비용도 포함됩니다.”

슈레이더 감독은 뉴욕의 민간단체 ‘인권재단’과 함께 1년 전부터 이 작업을 준비를 해왔다며 일종의 ‘문화 외교’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고립되온 북한 주민들에게 다른 나라 사람들은 어떤 음악과 문화를 공유했는지 알려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맷 슈레이더 / 미국 영화감독
“이 캠페인은 외부 문화에 목말라하는 북한 주민들을 위한 첫 걸음일 것입니다. 특히 암시장에서 외부 문화를 찾는 이들을 위해서요.”

슈레이더 감독은 지난해 ‘인권재단’과 시범적으로 ‘스코어’ 다큐를 담은 USB 2천 5백 개와 쌀을 빈 물병에 담아 북한으로 보냈다면서 앞으로는 대형 풍선을 이용해 USB를 북한 농촌 지역에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