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따라잡기] 터키와 쿠르드족의 갈등


10일 시리아 접경지역인 터키 샨리우르파 아크카칼레에서 터키군들이 보초를 서고 있다.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터키와 쿠르드족의 오랜 갈등이 다시 중동 정세의 불안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미국이 최근 시리아 북동부 주둔군 철수를 단행하고, 터키가 이 지역 쿠르드족을 대상으로 군사작전을 개시한 데 따른 건데요. 터키와 쿠르드족의 분쟁,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오종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선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쿠르드족에 관한 글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쿠르드족은 우리와 같이 싸웠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 엄청난 돈과 장비를 받아 갔다”는 내용이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쿠르드족을 공격하려는 터키를 미국이 거의 3년 동안 막아줬다”며 “이제 말도 안 되는 끝없는 전쟁에서 벗어나 우리 군인들을 집으로 데려올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시리아 북동부 지역 주둔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입니다. 그리고 이날 실제로 철군 움직임이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현지 온건 반군조직인 ‘시리아민주군(SDF)’은 미군이 의무를 저버리고 터키의 침공 길을 열어줬다고 비난했습니다.

SDF는 현지 소수민족인 쿠르드족 병력이 중심이 된 조직인데요.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맞서 싸웠을 뿐 아니라, 이슬람 수니파 무장 단체인 ‘IS’ 대항전에도 미군을 도와 많은 공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이제 미군이 빠져나간 곳에서 터키군의 침공을 맞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의 통화”

이 같은 상황의 발단은 트럼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한 지난 6일이었습니다. 통화 이후 백악관은 “터키가 오래 준비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곧 추진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미군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키가 볼 때, SDF를 비롯한 시리아 내 쿠르드 병력은 안보 불안 요인입니다. 시리아 북부에서 활동하는 이들이, 국경을 접한 자국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과 함께 독립 투쟁을 벌일 것을 우려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시리아 국경 너머로 지상군을 보내 쿠르드족 병력을 멀리 몰아내는 작전을 준비해왔습니다.

하지만 시리아 북부 주둔 미군이 형성한 ‘완충지대’가 걸림돌이었는데요. 미군이 이 지역에서 빠져나오고, 양측의 격돌을 막을 장치가 사라진 겁니다.

“나라 없는 민족 쿠르드”

쿠르드족은 ‘세계 최대 소수민족’으로 불립니다. 이란과 이라크, 터키, 시리아의 접경지대에 흩어져 살고 있는데요.

미 중앙정보국(CIA) 추산에 따르면 터키에 약 1천500만 명, 이란에 800만 명, 이라크에 500만 명, 시리아에 200만 명 정도가 있습니다.

하지만, 한 번도 독립 국가를 가져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각기 소속된 나라의 정부로부터 압박을 받으면서도 꾸준히 자치지역을 넓혀왔습니다.

쿠르드족은 자치지역에서 세속주의를 지켜왔습니다. 중동에서 널리 퍼진 종교적 극단주의에 맞선 건데요. 따라서 아랍권과 달리, 쿠르드족 사회에서는 여성차별도 적습니다.

쿠르드족은 이를 통해 민주주의를 진전시켰고, 아시리아계와 투르크멘계를 비롯한 영역 내 소수민족의 다양성도 인정합니다.

“쿠르드 자치정부 확대”

쿠르드족의 위상은 최근 이라크 전쟁과 시리아 내전을 거치면서 크게 높아졌습니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침공을 결정하면서, 사담 후세인 정권의 대량살상무기 보유 의혹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탄압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당시 이라크 북부에 미국과 유엔의 보호 속에 만들어진 쿠르드 자치정부는 석유 수입을 챙기면서, 바그다드의 중앙정부보다 효율적으로 지역을 통치하고 군대를 키웠다는 평가를 받는데요.

시리아에서도 아사드 정권이 위기를 맞으면서, 2011년 내전이 시작되자 쿠르드족이 결집했습니다.

쿠르드 여성 지도자 일함 에흐메드와 아랍계인 만수르 셀룸이 ‘로자바(Rojava)’라고 부르는, 사실상의 자치정부를 꾸려 공동수반을 맡고 있습니다.

하지만 터키에서만큼은, 에르도안 정부의 강력한 중앙집권적 통제 때문에, 쿠르드족이 자치 역량을 키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터키 정부는 자국 내 쿠르드족이 이라크나 시리아의 쿠르드족 세력과 손잡고 들고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겁니다.

“터키 정부의 탄압”

터키는 2016년 8월, 시리아 북부에 탱크와 지상군을 보냈습니다. 이슬람 테러조직 ‘IS’와 싸우는 시리아 반군을 지원한다는 명분이었는데요. 이를 통해 알밥과 자라불루스를 점령했습니다.

하지만 터키군의 실제 목적은, 쿠르드족이 주도하는 시리아민주군(SDF)의 활동 영역 확대를 막는 것이었습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군사행동을 자제하라는 주변 국가들의 권고를 듣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이제 미군의 부재 상황에서, 터키는 시리아의 쿠르드족에 대한 공격을 단행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주둔군 철수 결정에 비판이 쏟아졌는데요.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군이 도를 넘어설 경우 터키 경제를 파괴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또한 미국 정부는 터키의 쿠르드족에 대한 군사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쿠르드족을 외면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가 시리아에서 철수하는 과정에 있을 수 있지만, 쿠르드족을 버린 것은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터키와의 관계도 매우 좋은 상태라며, 터키가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이자 교역 상대국임을 환기시켰습니다.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처럼, 터키와 쿠르드족 사이에서 어느 편도 들지 않는다고 선언했는데요.

따라서, 앞으로 쿠르드족과 터키 양 측이 스스로 어떻게 갈등을 풀어나가는지에 따라, 지역 정세의 흐름이 달라질 전망입니다.

뉴스 속 인물: 헌터 바이든

지난 2009년 바락 오바마 취임식에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함께 참석했다.
지난 2009년 바락 오바마 취임식에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함께 참석했다.

최근 뉴스에서 화제가 됐던 인물을 소개하는 ‘뉴스 속 인물’ 시간입니다. 오늘 이 시간 주인공은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아들인 헌터 바이든 씨입니다.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아들인 헌터 바이든 씨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조사에서 중요한 인물이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를 수사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헌터 바이든 씨는 올해 49세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둘째 아들입니다. 그는 미국 명문 조지타운대학과 예일 법률전문대학원을 나왔습니다.

바이든 씨는 학교를 졸업한 뒤 금융회사에서 일했습니다. 또 1998년부터 2001년까지 미국 연방 상무부에서 근무하기도 했습니다.

상무부에서 나온 바이든 씨는 그 뒤 로비스트가 됐고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철도회사인 앰트랙 이사로 재직했습니다. 그는 지난 2013년 해군 예비군에 들어갔지만, 몇 달 뒤 마약을 복용한 사실이 드러나 불명예 제대했습니다.

헌터 바이든 씨는 일생 동안 술과 약물 문제에 시달렸습니다. 그는 술과 마약 중독을 치료하기 위해 몇 차례 재활시설에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씨는 2013년 중국 전문 투자회사인 BHR 파트너스에 합류했습니다.

또 이듬해엔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채굴업체인 부리스마사 이사가 됐습니다. 그는 2019년 4월까지 이 회사 이사로 재직했습니다.

아버지 조 바이든이 미국 부통령이었을 때 우크라이나 검찰이 아들 헌터 바이든 씨가 이사로 있던 부리스마사를 부패 혐의로 수사했습니다. 하지만, 이 수사는 나중에 중단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헌터 바이든 씨가 부통령인 아버지 영향력을 이용해 이 수사를 중단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지난 2013년 바이든 당시 부통령이 중국을 공식방문 직후 BHR 파트너스가 중국 국영은행에서 거액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헌터 바이든 씨가 부리스마사와 BHR 파트너스에 있으면서 불법 행위를 했다는 증거는 아직 없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직 검찰총장도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가 잘못한 것이 있다는 증거가 없고 이 문제를 수사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쿠르드족과 터키의 오랜 갈등, 그리고 뉴스 속 인물로 헌터 바이든 씨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