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 강화”


[VOA 뉴스] “사이버 위협 공동 대응 강화”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4 0:00

미국 등 46개국이 사이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각국의 협력 체계를 통해 북한 등 적성 국가들의 사이버 공격과 범죄에 공동대응하는 겁니다. 안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미국 등 46개국이 사이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각국의 협력 체계를 통해 북한 등 적성국가들의 사이버 공격과 범죄에 공동대응하는 겁니다. 안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7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에서 미국과 한국, 폴란드가 공동 주최한 ‘바르샤바 프로세스 사이버 안보 워킹그룹 회의’를 소개하며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정보 통신 기술 성장이 세계 경제 발전에 기여했지만 상업적 악성코드 등은 사이버 공간의 파괴 활동을 증가시키면서 국제 평화와 안보에 새로운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이어 이번 회의 참가국들은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체계 촉진 등 실질적 방안을 논의했다며, 사이버 보안 모범 사례 공유의 중요성과 사이버 범죄 대응에 자발적 역량 강화, 국가 간 신뢰 구축 정책 개발 등이 중심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잠재적 분쟁 예방을 위한 지역과 국가 간 협력도 강조했습니다.

앞서 국토안보부의 사이버 담당 고위 당국자는 2년 전 북한이 저지른 워너크라이 해킹 사건을 거론하며,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한 동맹국 간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지넷 맨프라 /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 안보국 부국장
“워너크라이가 아시아에서 확산했을 때 아시아 내 파트너들에게 사태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해외에 쌓아둔 파트너십 덕에 정보를 미리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에서는 사이버 위협을 주제로 아틀랜틱 카운슬이 주최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와 민간기업 중심의 파트너십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소프트웨어에 국한하지 않는 보다 광범위한 전략이 제안됐습니다.

브랜든 그래이브스 / 데이비스 라이트 트레마인 법률회사 고문
“소프트웨어는 다른 공급망을 대상으로 한 규범을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트렌스미션, 제조국 문제 등으로 기존 규칙에 어려움이 따릅니다.”

지난 2월 폴란드에서 열렸던 ‘바르샤바 프로세스’ 후속 조치로 개최된 이번 워킹 그룹 회의에는 46개국 120여 명의 정부 인사와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