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탈북 난민 ‘강제 북송’ 중단하라”


[VOA 뉴스] “탈북 난민 ‘강제 북송’ 중단하라”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16 0:00

한국의 인권단체들이 탈북자 구출의 날을 맞아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탈북민들을 강제 북송하지 말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탈북민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유엔 인권이사국의 의무를 다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이상훈)

한국의 인권단체들이 탈북자 구출의 날을 맞아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탈북민들을 강제 북송하지 말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탈북민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유엔 인권이사국의 의무를 다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입니다.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 정부의 탈북민 강제 북송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송환된 탈북민들이 처벌받거나 처형되는 것을 알면서도 중국은 정치적 목적으로 이들을 강제 북송한다며, 국제인권규약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중국은 ‘난민협약’, ‘고문방지협약’을 준수해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훈 /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대표
“가혹한 처벌을 받을 그 나라로 송환해서는 안된다라는 강제 송환 금지 원칙을 정한 난민협약에 중국이 1982년 9월 24일 가입했습니다.”

중국은 탈북민들을 경제적 이유로 국경을 넘는 불법 이민자로 규정하고 단속을 강화해 체포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가 가까스로 석방돼 한국에 온 탈북 여성은 자신들에게 자유는 생명이라며 중국 정부에 호소했습니다.

장연희 / 탈북민
“굶어죽지 않기 위해 자유의 세계로 가려고 목숨을 걸고 탈북하는 탈북자들을 감옥에 가두지 말고 원하는 나라로 갈 수 있게 해주십시오. 탈북자들을 북송시키지 말아 주십시오.”

인권단체들은 중국이 북한으로 송환한 탈북민들이 10만 명을 넘고 지금도 북송 위기에 놓인 탈북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남북 관계 개선 등 정치적 목적에 치우쳐 북한 인권 문제를 경시해선 안 된다면서 중국의 강제 북송을 막기 위한 한국 정부의 대책을 요구한 것입니다.

탈북자 구출의 날을 맞아 열린 이번 집회는 중국대사관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하며 마무리됐습니다.

올해 규탄 행사는 서울을 시작으로 전 세계 25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