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돼지열병 북한서 유입 가능성...“남북 공동방역 조속히 나서야”


17일 한국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확인된 돼지들을 격리하고 있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국에서 발생하면서, 북한으로부터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남북이 조속히 공동방역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7일 북한과 인접한 경기도 파주에서 확진된 데 이어, 연천군에서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파주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는 북한에서 불과 7~8km 떨어져 있고, 경기도는 최근 태풍으로 황해도 등 남북 접경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야생 멧돼지가 떠내려와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서는 앞서 지난 5월 말 자강도의 협동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고, 한국 정부가 즉각 방역 협력을 제안했습니다.

한국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7일 관련 브리핑에서 북한이 아직도 한국의 공동방역 제안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현수 장관] “북한과의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해 추가적인 진행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하면 지금이라도 남북 공동방역을 조속히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북한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 연구원장입니다.

[녹취: 권태진 원장] “치사율 100%에 이를 정도로 엄청납니다. 전염성도 너무 강하고 백신도 없고 해서 굉장히 급한 상황이라 북한도 가만히 있다가는 아주 큰 피해를 보게 됩니다.”

권태진 원장은 북한에서는 국가가 운영하는 ‘돼지공장’과 협동농장에서 운영하는 공동 축산, 개별 가구의 돼지 사육 등 세 가지 형태로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동물전염병 방역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고, 약품과 장비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권태진 원장] “방역을 한다 해도 돼지열병이 완전히 차단된다는 법도 없어요.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는데. 북한은 더군다나 살포할 수 있는 일반적인 치료제는 고사하고 약품도 제대로 확보가 안 돼 있는 상황이거든요”

권태진 원장은 과거 북한에서 발생한 구제역 사례를 감안하면, 북한이 뒤늦게 국제기구에 도움을 요청하고 한국에서 지원한 약품을 수용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은 지난 5월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 OIE에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보고했습니다.

이후, 추가 진척 상황을 국제기구에 전혀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OIE는 회원국에서 주요 전염병이 발생하면 첫 보고서에 이어 매주 현황 보고서를 제출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유럽을 거쳐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뒤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북한,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한국에 이르기까지 지난 몇 개월 간 아시아 지역에 급속도로 확산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며 출혈과 고열이 주 증상입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아시아 지역 국가들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가장 큰 우선순위를 둘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양돈 시설과 운송차량을 소독하고, 돼지와 돼지고기 제품의 이동 관찰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돼지고기를 포함한 음식물 찌꺼기 통제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남은 음식물을 통해 주로 전파되기 때문입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