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강제수용소 철폐·최대 압박 추구”


[VOA 뉴스] “강제수용소 철폐·최대 압박 추구”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15 0:00

미국 상원의원들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철폐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유지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상 하원에 계류 중인 북한 강제수용소 철폐 촉구 결의안이 계속 지지세를 넓히고 있어 통과 여부가 주목됩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상원의원들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철폐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유지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상 하원에 계류 중인 북한 강제수용소 철폐 촉구 결의안이 계속 지지세를 넓히고 있어 통과 여부가 주목됩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공화당 의원을 비롯한 5명의 상원의원들은 13일, 계류 중인 상원 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성명에서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하고, 이런 수치스럽고 비인간적인 수용소 시설의 전면 철폐를 포함해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할 때까지 미국은 김정은 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원 결의안은 북한 지도부에 수용소 전면 철폐를 촉구하고, 북한 정부의 반인도 범죄를 전담하는 특별재판소 설립을 국제사회에 촉구하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크리스 쿤스 / 민주당 상원의원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이 자행하는 인권 유린 문제 제기부터 실패했습니다. 얼마 전 한국에 방문해 탈북자들을 만났습니다. 북한 정부의 엄청난 억압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상기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결의안은 또 북한 정부에 인권 유린 행위의 전면 중단을 촉구하며, 특히 유엔 인권위원회와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그리고 국제적십자위원회가 수감자 석방과 재활 치료를 도울 수 있도록 수용소 접근을 허용하라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북한 강제수용소 문제는 북한에 억류됐다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과 함께 미 의원들이 자주 거론하는 북한 인권 유린의 대표적 사례입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국면으로 접어든 시기에도 미국 의회에서는 북한 강제수용소 철폐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잇따라 추진됐습니다.

지난해 3월 하원 결의안을 시작으로 한 달 후 상원에도 동일 결의안이 상정됐고 새 회기가 시작된 올해도 유사 결의안이 상하원에 상정돼 계류 중입니다.

북한 강제수용소 철폐 결의안에 대한 의원들의 지지가 초당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미북 비핵화 협상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