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외무, 홍콩 반정부 인사 면담


홍콩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왼쪽)과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이 9일 베를린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인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이 독일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현지 상황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웡 비서장은 어제(9일) 독일 수도 베를린을 방문해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 등을 면담했습니다.

웡 비서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홍콩은 자유 세계와 중국의 독재가 싸우는 방어벽”이라며 “지금이 새로운 냉전 시대라면, 홍콩은 새로운 베를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해 “주석이 아니라 황제”라고 주장하며, “자유 세계가 우리와 함께 서서 중국의 독재 정권에 저항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마스 장관과 독일 정부가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웡 비서장은 트위터에 마스 장관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독일 의회 관계자들도 만날 계획이라고 적었습니다. 또한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W)’ 등과도 인터뷰했습니다.

독일 방문에 이어, 이달 말 유엔총회가 진행되는 미국 뉴욕에서 홍콩 반정부 시위대의 주장을 알릴 계획입니다.

웡 비서장은 앞서 홍콩 당국에 체포됐다 보석으로 풀려난 뒤, 타이완 방문 후 귀환하는 길에 활동 제한을 어긴 이유로 24시간 구류 처분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웡 비서장은 어제(9일) 유치장에서 나오자마자 독일행 비행기에 탑승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웡 비서장의 독일행과 당국자 면담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0일) 정례브리핑에서 “독일이 홍콩 분열 분자(웡 비서장)가 입국해 반중국 분열 행위를 하도록 허용했고, 마스 장관은 공개적으로 이런 인물과 접촉했다”며 “독일 측에 엄중한 항의를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화 대변인은 “외세를 이용해 나라를 분열시키는 언행과 술책은 모두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독일 언론과 정치인이 반중 분열 분자를 앞세워 정치쇼를 벌이는 행태는 지극히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난주 방중 기간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를 지지하고, 폭력에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독일이 홍콩의 급진분열 세력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지 않도록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안(일명 송환법) 완전 철회,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와 직선제 실시, 시위 강경 진압 진상조사, 체포된 시위대 석방과 불기소, 시위대 ‘폭도’ 규정 취소 등 5대 요구 사항을 내건 반정부 시위가 지난 6월 이래 계속되고 있습니다.

홍콩 당국은 지난 4일 람 행정장관 담화를 통해, 이 가운데 ‘송환법 철회’ 하나만 수용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시위대는 나머지 요구가 모두 받아들여질 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반정부 집회를 조직해온 시민·사회단체 연합기구 ‘민간인권진선(민진)’은 오는 15일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앞서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