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해안경비대, 한국인 선원 4명 전원 구조


9일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뒤집힌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혀 있던 한국인 선원 1명이 구조된 후 환한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미국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기울어진 화물선에 갇혀있던 한국인 선원 4명이 전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어제(9일)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배를 옮기고 주변 환경을 보호하는 한편, 통항을 재개하는 쪽으로 작전을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선박은 한국의 현대자동차 계열사인 ‘현대 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로,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출항한 직후인 전날(8일) 새벽 12.6km 해상에서 기울어져 화재에 휩싸였습니다.

중동 수출용 새 차 4천여 대를 실은 이 배에는 한국인과 필리핀인, 미국 도선사 등 2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20명은 먼저 구조했고, 모두 한국인인 나머지 4명에 대해 미 해안경비대가 구조 작업을 지속했습니다.

해안경비대는 이날(9일) 오전 헬리콥터를 동원해 구조반원을 현장에 투입했고, 선체를 뚫고 진입해 기관실에 갇혀있던 4명 전원을 오후 6시께 안전하게 구조했습니다.

구조된 선원들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편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 글로비스 측은 오늘(10일) 성명을 통해 “미 당국에 감사한다”며, “미국 정부에서 사고 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원인 규명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