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현대차 4천대 운반선 미 동부 해안 전도


8일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외곽 해상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운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헬기 문 사이로 보인다.

한국의 현대자동차 계열사 소속 대형 운반선이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돼 구조 노력이 진행 중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출항한 ‘현대 글로비스’의 ‘골든레이’호가 어제(8일) 오전 1시 40분쯤 12.6km 해상에서 기울어진 뒤 화재가 발생했다고 이날 발표했습니다.

새 차 4천여 대를 실은 이 배에는 선장과 선원 등 총 2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20명은 구조됐고, 나머지 4명은 미 해안경비대가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배 아래 쪽 기관실에 갇힌 것으로 파악된 4명은 기관사들로, 모두 한국인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현재 화재로 인한 연기와 화염이 진압된 상태이며, 선체 안정화 작업을 거쳐 구조반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오늘(9일) 밝혔습니다.

해안경비대 측은 “4명 모두 살아있는지는 모르지만, 안에서 문 두드리는 소리 등 생존 신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조된 20명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입니다.

사고 선박은 미 조지아·앨라배마주에 있는 현대·기아 자동차 공장에서 만든 차들을 중동으로 수출하기 위해 싣고 가던 길이었습니다.

배가 기울어진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관계 당국은 조지아주 일대 해안이 앞서 허리케인 ‘도리안’의 영향을 받았지만, 이것이 원인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