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정치범수용소 비밀 운영…감시단 방북 촉구”


[VOA 뉴스] “정치범수용소 비밀 운영…감시단 방북 촉구”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9 0:00

북한이 정치범 수용소를 계속 운영하고 있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북한 정부에 정치범 수용소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독립적인 국제감시단의 방북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북한이 정치범 수용소를 계속 운영하고 있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북한 정부에 정치범 수용소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독립적인 국제감시단의 방북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달 말 뉴욕에서 개막하는 제74차 유엔총회에 제출한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여전히 정치범 수용소인 관리소가 비밀리에 운영되고 있고 수많은 정치범들이 최악의 여건 아래 수감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민사회 단체들이 계속 북한의 관리소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최근 북한을 탈출한 탈북민들로부터

북한에 있을 때 관리소로 보내질 수도 있다는 뿌리 깊은 공포를 갖고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국가보위성 요원들이 반국가 행위 용의자들을 영장이나 사법적 절차 없이 자의적으로 체포한 뒤 심문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용의자의 가족들은 결정 내용이나 가족의 행방에 관해 전혀 통보를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퀸타나 보고관은 지난 3월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도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밝혔습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지난 3월)
“아무런 법적, 절차적 보호장치 없이 북한 주민들이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지고 있다는 보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또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 정부에 관리소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독립적인 국제감시단이 상황을 살펴볼 수 있도록 방북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서는 국가의 중대한 구조적 실패라고 지적하면서, 특히 어린이와 임신부, 수유모 등이 가장 큰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개선의 조짐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평화 회담에 인권 문제가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보고서에서 지적된 북한의 인권 문제들이 향후 평화 협상에 포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는 10월 인권 문제를 다루는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출석해 이번 보고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