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이란 로켓 발사 실패에 관여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이란 발사장의 폭발 사고 흔적 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이란의 우주 로켓 발사 실패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이란의 셈난 발사장 1에서 사피르 위성발사체 최종 발사 준비 과정에서 생긴 비극적인 사고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폭발사고 흔적이 남아 있는 위성사진을 첨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이 발사장 1에서 무슨 일이 생겼는지 밝혀내는 데 최상의 행운을 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으로 미뤄볼 때 이란은 위성 탑재 로켓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란은 자국의 로켓 프로그램이 민간 목적이라고 주장하지만, 미국 등은 로켓 발사가 장거리 탄도미사일 기술과 비슷하다는 이유 때문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습니다.

앞서 이란은 올해 1월과 2월에도 위성 발사를 실패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공개된 위성사진이 기밀을 유출한 게 아니냐는 미 언론들의 지적에 “우리에겐 사진이 있고, 나는 공개했을 뿐”이라며, “나에겐 그렇게 할 절대적 권리가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