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핵 합의 유지 이란 입장 지지”


27일 중국을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했다.

중국 정부가 ‘이란 핵 합의’를 유지하려는 이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어제(27일) 베이징을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이 같은 입장을 공표했습니다.

왕 위원은 “이란이 핵 합의를 계속해서 이행하고 이에 합당한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은 이란 핵 합의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지지하고 이란의 정당한 요구 제기를 이해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란의 정당한 요구’란 미국을 상대로 원유 금수 등 제재를 해제하라는 것과, 그러지 않을 경우 유럽국가들이 이란의 경제적 피해를 보상하라는 내용입니다.

왕 위원은 이어 “중국은 책임 있는 국가로서 핵 합의가 계속해서 이행되고, 반드시 해야 하는 국제의무를 이행하기를 원한다”면서 “걸프 지역의 긴장 정세에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세계는 평화롭지 못하고, 일방주의와 강권 정치가 성행하고 있다”며 “중국과 이란은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로서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전폭적인 동의의 뜻을 밝히고, “이란과 중국은 수 세기 동안 국가와 국민 간의 우의를 쌓아왔다”고 화답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또 중국이 주도하는 국제 경제협력 사업인 ‘일대일로’에 이란 정부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히고, 양국이 지난 2016년 체결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에 관한 25개년 계획’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 등 주요 6개국과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합의(JCPOA ·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체결했습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란의 핵 역량이 여전하고 탄도미사일 개발 등을 계속하는 점을 들어 합의에서 탈퇴하고 지난해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이후 이란 측은 경제적 피해 보상을 요구하면서 합의 이행 수준을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이란 당국은 지난 6월 우라늄 저장량 한도인 300kg을 파기했고, 지난달에는 우라늄 농축 비율 제한 3.67%도 넘겼습니다.

이후 무기급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아라크 중수로도 재가동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회견을 통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회담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러나 로하니 대통령은 제재 해제가 우선이라며 거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