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핵 ‘탄두·소형화’ 일본 방위백서 명시할 듯


인도양에서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의 헬리콥터모함 '카가'에서 자위대원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고 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 능력을 향상시켜 탄두화와 소형화를 실현했다고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요미우리’ 신문 등 일본 언론은 오늘(21일), 일본 방위성이 조만간 발간할 연례 ‘방위백서’ 초안을 입수해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핵 탄두·소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던 지난해 일본 방위백서에서 더 나아가, 올해는 확정 명기하는 것이 주목됩니다.

그러나, 북한의 군사 동향에 대해서는 변화없이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이라는 문구를 작년과 같이 유지할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이번 방위백서 초안은 다음달 중순 아베 신조 총리가 주재하는 각료회의 승인을 거쳐 공식 문서로 발간됩니다.

한편, 이 초안에서 일본 정부는 유일한 군사 동맹인 미국과의 협력을 안보 최우선 순위로 강조하고, 이어 호주, 인도,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순으로 중요도를 매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매년 우선순위에 올랐던 이웃나라 한국은 그 다음으로 밀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내년 방위예산은 사상 최대치를 연속 경신할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예산은 5조 2천 574억엔(미화 약 493억 달러)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