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고려항공 운항 1년 전보다 20% 증가...중국 집중 심화


지난해 6월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중국 베이징 공항 활주로에 대기 중이다.

최근 고려항공의 운항이 약 2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으로 취항지가 집중되는 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고려항공의 지난 1년간 운항 횟수는 약 950회였습니다.

VOA가 항공기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보여주는 ‘플라이트 레이더 24’를 통해 고려항공의 2년치 운항기록을 살펴본 결과, 고려항공은 지난해 8월20일부터 올해 8월19일 사이 해외 취항지로 954회 왕복 운항을 했습니다.

이는 전년도인 2017년과 2018년 8월 사이 운항 횟수 796회와 비교할 때 약 20% 증가한 것입니다.

취항지별로는 베이징이 2018~2019년 사이 230여회 운항돼, 전년도의 190여회보다 약 40회 운항이 늘어났고, 2017~2018년 24회에 불과했던 상하이가 지난 1년 사이 74회로 크게 증편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지난해 말부터 중국 다롄 행 항공편이 운항되면서, 전체 운항 횟수에 반영됐습니다.

반면 매주 3회씩 운영됐던 중국 셴양의 경우 올해 운항이 크게 줄어들면서 전년도 92회에서 60회로 전체 운항 횟수가 감소했습니다.

현재 고려항공은 베이징과 셴양, 상하이, 다롄과 더불어 산둥성 지난으로 항공편을 띄우고 있습니다. 중국 외 취항지는 주 1~2회 운영되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가 유일합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부 언론들은 고려항공이 중국 마카오로 취항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해, 고려항공의 중국 노선 집중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마카오 노선이 현실화될 경우 고려항공의 취항지는 2개 나라 7개 도시가 될 예정이지만, 이중 6개는 중국 도시로 남게 되기 때문입니다.

최근 중국인들의 북한 방문이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런 움직임이 중국의 대북 영향력 확대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교수는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양면적인 모습을 보이며, 매우 영리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It’s kind of it’s very two faced...”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이 아닌 관광은 많은 중국인들의 방북을 허용해 정상적인 북-중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주요 교역은 계속 허용하지 않으며 국제사회의 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는 겁니다.

다만 브라운 교수는 북한 정권의 돈줄을 압박하는 차원에선 교역이 관광보다 훨씬 중요하다며, 관광이 제재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고려항공의 전체 운항 횟수가 1년전에 비해 증가하긴 했지만, 여전히 국제사회 제재가 본격화된 2016년 이전에 비해선 운항 횟수나 취항지에 크게 못 미치는 게 현실입니다.

고려항공은 2015년까지만 해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와 쿠웨이트의 쿠웨이트 시티, 태국 방콕,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에 취항했었습니다.

국가로만 놓고 보면 지금의 2개 나라보다 4개나 많은 나라에 취항한 겁니다.

그러나 쿠웨이트와 파키스탄이 유엔 제재 이행을 이유로 북한 국적기에 대한 이착륙과 영공 통과를 불허하면서 고려항공의 노선을 사실상 강제로 끊었고, 태국 역시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 등에 대응해 정부 차원에서 고려항공의 착륙을 금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고려항공 스스로가 이 노선을 중단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아울러 말레이시아 정부도 지난 2017년 1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북한 국적 항공기의 이륙과 착륙, 또는 말레이시아 영공 통과를 거부하도록 했다”고 밝히면서 고려항공의 취항을 원천 차단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