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남-북-미, 대화 기회 살려내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9일 서울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북한이 서로 역지사지하는 자세로 대화 기회를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의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면서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6일 북한 당국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을 통해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대화 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고 “언제 터질지 알 수 없을 만큼 고조되었던 긴장에 대한 우려와 때마침 열리게 된 평창 동계올림픽의 절묘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들의 의지와 결단이 더해져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기회가 무산된다면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며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 국정목표인 ‘평화경제’를 다시 한번 주창하면서, 이는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