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건 대표 19~22일 일본·한국 방문...국무부 “북한과 대화 준비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2일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 방콕에서 만났다.

미국의 대북 실무 협상을 책임지고 있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다음주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일본과 한국을 방문합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19~20일 일본을 방문하고, 이어 한국을 찾아 22일까지 머물 계획이라고 16일 발표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 기간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조율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을 만날 것이라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은 미-한 연합훈련 종료 시점에 이뤄지는 것으로,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합훈련이 끝나면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미국과 북한의 실무 협상 재개 가능성에 대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6일 ‘미-한 연합훈련이 종료되는 다음주 실무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 대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말했듯이 우리는 북한과 외교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