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인도-파키스탄 갈등’ 중재 무산


13일 인도 아크노어 가크헐에서 철책을 순찰하는 군인들.

인도 정부가 최근 고조되고 있는 파키스탄과의 갈등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재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하르시 바르단 시링글라 주미 인도대사는 어제(13일)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 제안은 인도와 파키스탄이 모두 받아들였을 때를 전제로 했던 것”이라며 거부 입장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인도 정부가 수용하지 않았으므로 중재는 더 이상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지난 5일 인도 정부가 영유권 분쟁 지역인 카슈미르의 자치권을 박탈하고 직할지로 병합을 추진하면서 급격히 긴장을 높이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며칠 뒤 인도 대사를 추방하고 자국 대사를 소환하는 등 외교관계를 격하시켰습니다.

이어 양국 교역을 전면 중단하는 한편, 철도를 비롯한 교통도 차단했습니다.

시링글라 주미 인도대사는 미국의 중재 제안을 받지 않는 이유에 대해, 파키스탄 측이 양국 간 문제를 국제 현안으로 부각시키려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카슈미르 상황을 다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