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유럽 의회 “북한 인권 문제 지속 제기”


[VOA 뉴스] 유럽 의회 “북한 인권 문제 지속 제기”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5 0:00

유럽의회가 북한 인권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토론회와 보고서, 결의안 등 다양한 방식이 이용됐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이상훈)

유럽의회가 북한인권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토론회와 보고서, 결의안 등 다양한 방식이 이용됐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의회 외교위원회 산하 인권소위원회는 12일 발표한 활동보고서에서, 지난 5년 동안 지속적으로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위원회는 올해 1월 23일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을 초청해 북한 인권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 토론회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토마스 퀸타나 /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한 주민들은 사소한 범죄로도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지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아주 중대한 인권 문제입니다.”

위원회는 또 2015년 1월 21일에는 로버트 킹 당시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초청해 북한 인권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4월 20일에는 ‘북한인권: 책임 추궁이냐 교류냐?’ 라는 제목으로 워크숍을 열고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정훈 당시 한국 외교부 인권대사는 지난 수십 년 간의 대북 교류가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책임 추궁을 강조하며, 대북 압박을 강화해야 할 때라면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것을 최상의 대북 압박으로 꼽았습니다.

이정훈 / 한국 외교부 인권대사 (2016년 4월)
“북한이 사상 처음으로 국제사회의 압박에 매우 불편해하는 징후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또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인 2016년 1월 21일 열린 본회의에서, 북한결의안이 압도적인 표 차로 통과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고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표시하며 인권 침해의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습니다.

유럽의회는 유럽연합 EU의 입법기관으로 28개 회원국에서 선출된 751명으로 구성되며, 지난달 5년 임기의 새 의회를 구성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