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학원생 등 12명, 워싱턴서 “북한 알아가기” 워크숍 참가


미국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 키스 루스 사무국장.

미국 워싱턴에서 대학원생과 전문직 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북한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이 행사를 통해 최근 잇따른 미사일 도발을 포함한 북한 관련 이슈를 깊이 있게 토론합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 NCNK가 12일 “북한 알아가기”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열었습니다.

이번 워크숍은 북한이 지난 2주 새 10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쏘는 등 무력시위를 이어가는 가운데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것입니다.

전미북한위원회는 이번 워크숍이 북한의 비핵화나 인권 문제 등에 관심 있는 대학원생과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에게 북한 문제에 대한 관점을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키스 루스 NCNK 사무국장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 대학원생과 전문직 종사자 등 12명이 참가자로 선정됐다”고 말했습니다.

NCNK는 지난 4월부터 미국 내외에서 북한 문제에 관심이 크거나, 관련 연구를 한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지원을 받아 그 중에서 참가자를 뽑았습니다.

특히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북한정책이 어떻게 입안되는지를 보여주기 위해 워싱턴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공부하는 대학원생과 연구원들의 지원을 독려했다고 NCNK는 밝혔습니다.

참가자들은 12일과 13일 이틀간 워싱턴 지역의 전문가들과 북한 문제에 관해 토론을 벌입니다.

이들은 또 국방부와 의회를 방문해, 북한 관련 업무를 하는 당국자들도 만날 예정입니다.

한편, NCNK 측은 이번 워크숍이 북한 현안에 대한 전문가들과의 토론에 그치지 않고, 직업으로서 북한과 관련한 분석가나 연구원이 될 수 있는 길을 제시해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전문성과 분석력을 갖춰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실질적으로 키울 수 있는 방향도 소개할 것이라고 NCNK 측은 설명했습니다.

“북한 알아가기” 워크숍은 NCNK가 지난해부터 시작한 행사로, 올해 두 번째를 맞았습니다.

NCNK는 내년에도 같은 주제로 워크숍을 이어가 연례 행사로 자리잡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