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은 깡패정권”…중국 반발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가 중국 정부에 대해 ‘깡패 정권(thuggish regime)’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외교부가 이날 현지 미국 외교관들을 초치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날 앞서 홍콩의 ‘대공보’ 등 친 중국 매체들은 미 총영사관 관계자가 반정부 시위대 지도자들을 만나는 장면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특히 ‘대공보’는 사진 속 인물이 줄리 이드 미 총영사관 정무담당 영사라며, 실명과 함께 구체적 인적사항들을 공개했습니다.

이후 중국 외교부 홍콩 특파원공서는 미 총영사관 고위 인사들을 불러, ‘홍콩 분리주의자’들과 접촉한 정황에 대해 ‘엄중한 항의’를 표시하고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의 이 같은 조치가 “무책임하고 깡패 같은 행동”이라며, 미국 외교관들이 주재국의 시위대나 야권 인사들을 만나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친정부 매체를 통해 미국 외교관의 사진과 실명, 그리고 자녀들 이름까지 포함한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부가 하는 행동이 아니며, 깡패정권이나 할 만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이 같은 비난에,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홍콩 특파원공서는 오늘(9일) 성명을 내고,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발언이 오히려 “흑백을 뒤집는 폭력배 같은 논리”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파원공서 대변인은 “미국이 유아독존의 패권적 사고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며 “국제법을 준수하고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하지 말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홍콩의 주요 시민·사회·학생 단체들은 오늘(9일)부터 사흘 동안 홍콩 국제공항에서 ‘범죄인 인도조례 개정안(일명 송환법) 철폐’ 시위를 진행합니다.

도심인 센트럴과 홍콩섬 동부 등지에서도 주말 동안 대규모 시위와 행진이 예정돼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당국은 지난 2014년 ‘우산혁명’을 강경 진압했던 앨런 로 전 경무처 행동처장을 ‘특별직무 부처장’에 임명했습니다.

송환법 완전 철회와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홍콩의 반정부 시위는 10주 가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