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보고서 “북, 사이버 공격으로 20억 달러 편취...핵·미사일 프로그램 개선 활동 지속”


북한이 암호화폐 거래소와 국내외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 20억 달러가량을 탈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20억 달러를 탈취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은 또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AP’ 통신과 ‘CBS’ 방송, ‘CNN’ 방송 등 미 언론들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된 전문가패널 보고서 일부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패널은 보고서에서 “북한이 광범위하고 점점 더 정교한 방법으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 약 20억 달러를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패널은 북한이 가상화폐 거래소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는 이유에 대해, 전통적인 은행에 대한 공격보다 추적하기 어렵고 정부 당국의 규제와 감시가 덜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사이버 공격은 17개 나라에서 적어도 35 차례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 전문가패널은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총정찰국의 지도 하에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가상화폐 거래소 등에 대한 공격 외에도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북한의 금융시스템 이용도 문제 삼았습니다.

북한이 유엔 회원국들의 금융 제재 이행의 허점을 이용해 은행 대리인과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금융체계에 지속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유엔 제재 대상 은행을 포함한 북한 금융기관들의 불법 환적은 물론 은행계좌를 통제하고 거래를 돕는 30명 이상의 해외대리인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새로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는 하지 않았지만,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해 오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특히, 북한의 광물 거래업체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생필', '남촌강' 등 유엔 제재 대상 기관 3곳이 외교적 은폐 하에 재래식 무기와 전문지식 이전,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용 장비와 기술을 조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패널은 지난번 보고서에서 공개한 북한의 선박 간 불법 환적 문제도 거듭 지적하면서, 북한이 새로운 단속 회피 기술을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해상에서 이뤄지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A클래스 자동식별장치가 아닌 소형 선박 등에서 사용하는 B클래스 자동식별장치를 이용하거나, 소형 선박을 이용한 다중 환적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밖에 전문가패널은 보고서에서 “유엔 안보리가 정한 정제유 수입 한도인 50만 배럴을 북한이 올해 4월에 이미 초과”했다며, 미국 등 24개 이상의 나라가 사진 등 관련 자료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