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정부 주도 범죄에 더 의존할 것…무기개발 자금 확보 목적”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제재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이 사이버 공격 등 정부 주도의 범죄를 더 많이 저지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을 확보하려는 목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제재의 영향을 체감하면서 국가 주도의 범죄 행위에 더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North Korea feels the impact of sanctions, it will become more reliant on state-sponsored criminal activity, including through cyber operations, to help fund its WMD program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일 VOA에, 북한의 국가 주도 범죄 행위에는 사이버 작전이 포함되며 이는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려는 목적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사이버 공격과 그 밖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들은 전 세계의 중요한 사회기반시설과 세계 경제에 위험을 초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North Korean cyber-attacks and other malicious cyber activities pose a risk to critical infrastructure in countries around the world and to the global economy.”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해킹 역량과 미 국가안보에 미칠 파장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최근 북한의 점증하는 사이버 위협을 지적하는 미 정부 당국자들의 발언이 잇따르고 있는 것과 맥을 같이합니다.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장관은 지난달 18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국가안보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지난 2년간 우리는 북한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150개 나라에 뿌려지면서 의료체계가 인질로 잡히고,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되는 걸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지난 2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며칠 앞두고 이뤄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이버 공격은 중국으로부터만 오는 게 아니라 “이란과 북한 등 많은 나라로부터 행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폴 나카소네 사이버사령관은 지난 2월 중순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거의 비등한 수준의 중국과 러시아 외에도 이란과 북한이 계속해서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미 의회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사례를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제재로 대응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지난달 7일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적시한 ‘사이버외교 법안(H.R.739)’를 통과시켰습니다.

또한 밥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와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지난달 18일 폼페오 장관과 므누신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 정권과 연루된 해커들이 미국과 유럽 회사를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시도했다는 보도에 대해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연루자를 파악해 제재 대상에 올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