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량살상 혐오범죄에 사형 추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주말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연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인종 문제 등으로 벌어지는 ‘혐오범죄(hate crime)’에 대해 최고 사형을 구형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5일) 텔레비전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최근 잇단 총격 사건은 “총기가 문제가 아니라 정신건강, 혐오 감정 등이 원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총기 구매자들에 대한 신원조회 강화를 의회가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 앞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텍사스 주 엘파소와 오하이오 주 데이턴에서 발생한 희생을 헛되게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엘파소와 데이턴에서는 지난 주말 대형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라, 30여 명이 숨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총기 거래 신원조회 강화 입법을 이민 정책 개혁과 연계할 수 있다며, 좋은 제도를 가질 수 있도록 민주-공화 양당이 관련 입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